호주이야기31) 쇼핑 천국 하버타운!

 

쇼핑에 재미들려 바로 2탄 하버타운으로 가본다

sally_special-3


좀 고민을 했었다


고민한 이유는 멀어서...


말로는 DFO 보다 좀 클뿐 별거 없다고...

트레인 타고도 1시간10분정도 걸리고 거기서 버스타고 10분? 정도 더 가야된다


그럴만한 가치가 있을까 싶어서


하지만 DFO 도 만족했으니 여기도 괜츈하겠지 하고 가기러 결정 

(사실 할거업음 주말에..)


여긴 자전거 타고 못간다 ㅋㅋㅋ 6시간은 채 걸릴 듯

가다 죽을듯


일요일 아침 8시20분쯤 시티 센트럴 역에서 트레인을 타고


10시쯤 하버타운에 도착했다



구글맵이 상당히 좋은게 교통정보도 다 나온다는 점이다


정말 혁신적인 어플이다...


어플에 검색하니 아주 친절하게

(참고로 한국은 친절하게 안나옴)



 

 

(예를 들어 캡처한 사진이다)

폰으로도 가능~


상세를 보면 플랫폼까지 어디서 타야되는지 알려준다!

무조건 이용하자

 

 


헬렌스베일 스테이션에서 내려 709번 버스를 탓다


드뎌 하버타운 도착!





블로그에서 본 입구 과일 가게!

과일종류가 엄청나다

가격도 저렴한지 박스채로 사가는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이 것이 하버타운 축도

뭐 그냥 쭉 돌면됨


 

여성 슬립온 20불..

 


사람도 많고 그래서인지

가게는 개판ㅋㅋ

옷걸이 가격표 옷 다 땅에 떨어져 있고 난리남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

하버타운안에 있는 빵집인데 유명한가보다

 

 

(뭘 그렇게 사셨어요)

 

 

토미힐피거도 있다

들어가봤는데... 드릅게 가격만 비싸고 맘에 드는 옷이 없음..

어쩌다 있으면 겁나비쌈 -_-

 

 

 

내가 좋아하는 볼콤 브랜드!

여기서 셔츠 2장을 샀지

 

 

 

 

영화관도 있다! ㅋㅋ

 

 


푸드코트도 많고 사람도 많다

나는 그냥 햄버거 파는 곳에 가서 먹음...

언제나 햄버거는 내친구네

 


 

쇼핑은 혼자하는게 가장 편하긴 한데

밥먹을 때 친구가 없으니 조금 쓸쓸했다


역시 혼자보단 누군가와 함께 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는 걸 느꼈다

sally_special-10


이날 한 5개정도 산거 같음


 

 


 


하버타운과 DFO 둘다 가봤는데

정말 비슷했다

그냥 DFO는 실내에 있고 다 옹기종기 모여 있어 좋았고

하버타운도 모여 있긴 하지만 실외라서 컨티션이 뭔가 더 지친다고 할까


여튼 비슷함!

근데 하버타운이 더 큰거 같긴함


가끔 가서 득템할거 있나 찾아보면 좋을 거 같음


둘다 가격은 저렴하니



 

Posted by 모두가 생각한 그 날을 항상 기억하며 달립시다. Austy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주이야기30) DFO 쇼핑 즐기기!

 

 


공항쪽 근처로 와서 보인 DFO

드디어 나도 저 간판을 봤다

 

 

주차장이 워매 넓다

출입구도 많고


근데 자전거 주차장을 보지못함...

그냥 아뭇대나 묶어났다

 

 

 

 


 

이렇게 묶어파는게 많음

투컬러 반바지 음...색감이 괜찮았다

 

 

 

우리가 아는 브랜드 많고

상품 많다고 보면된다

그렇다고 It템이 잇는건 아니다..

 

 


나이키, 아디다스, 뉴발은 기본으로

컨버스, 볼컴, 인더스터리, 디젤 등등 많은 브랜드가 모여있다


굉장히 신났슴!

moon_and_james-2


오전에 좀 둘러보고


배가 고파서 밥을 먹었다

가운데 라인은 푸드코트가 있다

 

 

 

 

 

 

꽤 많은 매장이 있다

난 최대한 다돌아봤다

나중에는 너무 많이 옷을 봐서

토나올뻔


가격도 저렴했다

근데 괜찬은 물건 찾는 게 관건~


이런 곳은 이월 상품이 있는거 알죠?

신상은 없고 예전상품을 싸는파는 곳이다


 


내가 좋아하는 성조기 신발도 볼 수 있었다

찾던거였는데

근데 사이즈가 없었다

-_-


사이즈 찾기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황금사이즈는 금방 가져가니;;




이게 DFO 구조도

한바퀴 쭉 돌면된다


DFO의 장점은 실속있게 붙어 있어서 금방금방 다음 매장으로 넘어가며 쇼핑을 할 수 있고

실내라서 컨디션도 괜찬고

직원들 터치가 없어 맘껏 쇼핑할 수 있다

매장마다 피팅룸이 다 있으니 많이 입어보고 고민하고 살 것~


난 이날 3개 정도 득한 것 같다

맨투맨1장, 바지1벌, 신발1컬레

 

 



60불인가 주고 산 컨버스~

 

바지 밑 밴딩이 있는 인더스터리 바지 이거 상당히 맘에 들었음

100불짜린데 60불인가 주고 삿던거 같음


가방에 주섬주섬 넣고 자전거 타고 다시 집으로 복귀

나름 만족했던 쇼핑이 었다

나중에 다시 또 가야겠다

쇼핑잼밋섬 ><

brown_and_conys_secret_date-36


다음은 하버타운으로~

Posted by 모두가 생각한 그 날을 항상 기억하며 달립시다. Austy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주이야기29) DFO 가는 길 자전거대회!

 

브리즈번에 살면서 지내면서 일만하면서 하루하루 보내고 있는데

조그만한 낙을 찾은거 같다

바로 '쇼핑'ㅋㅋㅋ

옷입는거 패션 이런 분야는 다들 좋아하고 그렇겠지만

나도 특히 쇼핑을 좋아하는 편이다


한국에선 돈이 있어야 뭘 사지ㅎㅎ 이랬지만

여기선 내가 돈을 버는 입장이니 쇼핑할 여유도 생긴다

그렇다고 막 비싼 물건을 사는 것도 아니고

딱 적당한 선에서 말이다


그 중 다녀온 곳은 DFO 이다

UFO도 아니고 디에프오가 먼가 했더니

[ 다이렉트 팩토리 아울렛 ]

​Direct Factory Outlet

 

즉 옷이 싸단말이지 뭐


DFO는 브리즈번에 진달리 라는 곳과 공항 근처 DFO 두 곳이 있다고 한다

나는 그중에 공항근처 DFO로 가봤다

나의 쌩쌩이를 타고

저번에 DFO로 가보려다 초행길이고 오후늦게 출발해서 포기를 했었는데

이번엔 오전에 갔다


가보니 자전거로 DFO로 가는 길은 정말 잘되있었다

난 왠만한 거리는 자전거로 가려고 한다

한 50분 정도 걸린 것 같다  (시티->공항DFO)





자전거로 열심히 달리는데 좋은 자전거 도로가 나오길래

오싸 하고 쌩쌩 가는데

사람이 많이 모여 있었다


​그거슨 바로 자전거 대회!

지나가는 길에 자전거를 잠시 세우고 구경했다


 

 

 


내가 갈땐 청소년부가 경기 중이었던거 같다

장애물을 넘는 것도 있다

열정이 대단해 보였다

저 곳에서 등록하면 되나보다

근데 저분은 사과물고 지나가넹




수줍게 내 자전거 한장 컷

나도 어디선 꿀리진 안어


역시 호주는 자전거를 사랑하는 나라이다

이 나라는 성인이 되기전에 자전거는 꼭 타보고 크는거 같다ㅎㅎ



​다시 DFO로 출발

 

Posted by 모두가 생각한 그 날을 항상 기억하며 달립시다. Austyn

댓글을 달아 주세요